LOOKBOOK

뒤로가기
제목

어느 늦여름

작성자 예고은 삼베(ip:59.86.253.145)

작성일 2019-11-01 20:02:54

조회 32

평점 0점  

추천 추천하기

내용




삼베에서 무슨 냄새가 나는 걸까.

햇볕에 널어놓은 삼베 위로 날아든 한마리 벌.

너를 찍으려던 것은 아니었는데,

우연히 담은 한 순간이 남았네요.

많은 일들은 우연히 생기곤 하죠.





사계절이 있다는 건 다양한 음식이 있다는 것!

계절의 경계가 점점 흐려지고 있지만

제철이 제일 맛나죠.





새콤달콤.

잘 마른 풋사과는 햇살을 담고 있어요.

그러고보니 햇살의 맛을 알 것도 같아요.





이르게 나타난 빠알간 고추잠자리.

마치 피크닉 같았던 어느 늦은 여름날의 풍경입니다.





첨부파일 magazine4.jpg

비밀번호
수정

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댓글 수정

이름

비밀번호

내용

/ byte

수정 취소
비밀번호
확인 취소
댓글 입력

이름

비밀번호

영문 대소문자/숫자/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, 10자~16자

내용

/ byte

평점

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

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


Go to Top